동대문구 전농동 일대 벽화 새단장
상태바
동대문구 전농동 일대 벽화 새단장
  • 이연화 기자
  • 승인 2020.12.15 09: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시미관 개선 통한 밝고 안전한 보행환경 조성해 주민 만족 높여
답십리로 벽화 단장
답십리로 벽화 단장

동대문구(유덕열 구청장)는 도시미관을 저해하고 있던 전농동 일대 총 7개소의 낡고 훼손된 벽화 및 조형물 유지보수 사업을 완료해 산뜻한 골목길로 탈바꿈했다고 15일 밝혔다.

구는 밝고 안전한 도시미관을 조성하기 위해 설치 후 오랜 시간이 지나면서 노후된 벽화와 조형물을 새롭게 설치하거나 도색하는 등 유지보수를 진행했다.

전농1동에 소재한 답십리로23다길 45일대는 주택가 초입의 골목길과 큰 길이 만나는 지점으로 오고가는 주민들이 많지만 노후된 벽화가 골목 일대 도시미관을 저해했다. 이곳은 기존에 설치된 낡은 벽화를 제거하고 푸른 들판에 책 읽는 소녀와 사슴, 꽃 등이 어우러진 벽화를 설치하여 분위기를 탈바꿈했다.

아울러 색이 바래고 칠이 벗겨져 칙칙한 분위기를 풍기던 전곡마을마당공원의 말뚝박기 조형물도 새롭게 칠을 하여 주민들이 찾고 싶은 밝은 분위기의 공원으로 변모했다.

전농2동의 사가정로13길 37일대는 지난 2014년 벽화 테마장소로 지정돼 곳곳에 벽화가 조성됐지만 시간이 흐르면서 훼손된 벽화들이 생겨나 주민들이 불편을 호소하는 상황에 이르렀고 동대문구는 고민 끝에 기존 벽화 테마장소 콘셉트를 지속하면서도 발전해 나가기 위한 유지보수를 진행했다.

사가정로13길 37부터 시작해 이어지는 골목길 중 2개소에서는 기존 벽화 철거 후 새로운 테마의 벽화를 설치했고, 3개소에서는 기존 벽화 테마장소의 확대를 위한 신규설치 작업이 이루어졌다.

벽화 사업이 한창 진행 중인 현장을 지나는 일부 주민들은 “우리 집 앞에도 벽화가 생기면 좋겠다”며 구체적인 사업내용에 관심을 보이는 등 큰 만족감을 표했다.

구는 주택가와 학교가 밀집한 해당 구역 특성에 맞춰 어린이부터 노년층까지 모든 연령층이 함께 공감할 수 있는 강아지, 고양이, 다람쥐 등의 귀여운 동물과 꽃과 나무를 바탕으로 한 자연풍경 등 여러 가지 소재를 활용, 장소별로 색다른 벽화를 조성했다.

유덕열 동대문구청장은 “이번 벽화 및 조형물 유지보수 사업을 통해 전농동 일대 도시미관을 향상해 안전하고 산뜻한 골목길을 조성할 것”이라며, “코로나19로 예년과 다른 연말연시 분위기지만 새롭게 조성한 벽화와 조형물이 주민들에게 새로운 활력이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