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감독 김기덕, 라트비아서 '코로나19로 사망' 소식 들려와
상태바
영화감독 김기덕, 라트비아서 '코로나19로 사망' 소식 들려와
  • 오금택 기자
  • 승인 2020.12.12 10: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증상이 있어 병원에 입원했고, 치료를 받다 합병증으로 숨진 것으로 전해졌다.
김기덕감독
김기덕감독

영화감독 김기덕이 11일(현지시간) 발트3국 라트비아에서 코로나19로 사망했다는 외신 보도가 나왔다.

타스 통신에 따르면 김 감독은 11일 새벽 현지 병원에서 코로나19 감염 여파로 숨졌다. 그가 라트비아에 도착한 건 지난달 20일인데, 이달 5일부터 연락이 닿지 않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김 감독은 라트비아 북부 휴양 도시 유르말라에서 영주권을 획득할 계획이었던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김 감독이 두문불출하자 동료들이 현지 병원들을 수소문해가며 김 감독을 찾았고, 결국 그는 사망한 것으로 확인됐다. 김 감독은 코로나19 증상이 있어 병원에 입원했고, 치료를 받다 합병증으로 숨진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1996년 영화 ‘악어’로 데뷔했다. 이후 영화 ‘섬’ ‘나쁜 남자’ ‘해안선’ ‘봄 여름 가을 겨울 그리고 봄’ ‘영화는 영화다’ 등을 연출했다. 그는 2004년 ‘사마리아’(베를린 국제 영화제에 은곰상)와 ‘빈 집’(베니스 국제 영화제 은사자상)으로 국민적인 사랑을 받았다. 2011년에는 칸 영화제에서 ‘아리랑’으로 주목할만한 시선상을 받았다. 2012년에는 베니스 국제 영화제에서 ‘피에타’로 황금사자상을 받았다.

김 감독은 2018년부터 성폭행 등 혐의로 미투 논란에 휩싸였다. 이후 해외에 머물며 모스크바 국제영화제 심사위원장을 맡는 등 외부에서 활동해왔다. 올해는 카자흐스탄에서 러시아어로 새 영화 ‘디졸브’를 촬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