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비스배 韓 대표, 박상진·박종훈·문민종 트로이카 출격
상태바
글로비스배 韓 대표, 박상진·박종훈·문민종 트로이카 출격
  • 함현진 기자
  • 승인 2020.05.28 10: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최국 일본이 6명, 한국·중국이 각각 3명, 대만·유럽·북미·오세아니아에서 각각 1명씩 참가
글로비스배 韓 대표, 박상진·박종훈·문민종 트로이카
글로비스배 韓 대표, 박상진·박종훈·문민종 트로이카

글로비스배 세계바둑 20세 이하(U-20) 대회에 출전할 한국대표 3명이 모두 결정됐다.

마지막 티켓의 주인공은 박종훈 4단이다. 박종훈 4단은 지난 26일 서울 성동구 한국기원 바둑TV스튜디오에서 열린 제7회 글로비스배 세계바둑 U-20 국내선발전 결승에서 박현수 3단에게 불계승을 거두고 대표 선발을 확정지었다.

지난해 선발전을 통과해 본선 무대를 밟았던 박상진 4단은 올해 랭킹 시드로, 문민종 2단은 국가대표 시드를 받아 먼저 대표로 선발됐다.

글로비스배는 만 20세 이하(2000년 이후 출생자) 7개국 16명의 선수가 출전하는 대회다. 주최국 일본이 6명, 한국·중국이 각각 3명, 대만·유럽·북미·오세아니아에서 각각 1명씩 참가한다.

9월 일본 도쿄 글로비스 본사에서 열릴 예정인 이번 대회 16강은 4개조, 더블 일리미네이션 방식으로 8강 진출자를 선발하고 이후 토너먼트로 최종 우승을 가린다.

5월 예정이었던 이번 대회는 코로나19 여파로 9월로 연기됐다. 추후 코로나19 확산을 지켜본 뒤 온라인 대국으로 전환이나 일정이 변경될 수도 있다.

TV바둑아시아선수권 방식(제한시간 없이 1분 초읽기 10회 후 30초 초읽기 1회)으로 열리는 이번 대회는 일본기원이 주최하고 (주)글로비스가 후원한다. 우승상금은 300만 엔(약 3450만 원), 준우승상금은 50만 엔(575만 원), 3위는 20만 엔(230만 원)이다.

한국은 2017년 4회 대회에서 신진서 9단, 2019년 6회 대회 신민준 9단 등 2명의 우승자를 배출했다. 역대 기록으로는 중국이 세 차례, 일본이 한 차례 우승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