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민규, 코오롱 제66회 한국오픈 우승
상태바
김민규, 코오롱 제66회 한국오픈 우승
  • 김재원 기자
  • 승인 2024.06.24 13: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글 1개, 버디 5개, 보기 2개를 묶어 5언더파 66타로 우승
김민규 선수
김민규 선수

김민규가 23일 충남 천안시 우정힐스 컨트리클럽(파71)에서 열린 코오롱 제66회 한국오픈 4라운드에서 이글 1개, 버디 5개, 보기 2개를 묶어 5언더파 66타로 우승했다. 

김민규는 합계 11언더파 273타는 2022년 한국오픈 우승 이후 2년 만에 정상에 오른 기록이다. 상금은 국내 골프대회 최고링 5억 원이다. 김민규는 워터해저드로 둘러싸인 13번 홀에서 물에 빠뜨릴 뻔 했으나 한번 튀긴 후 러프로 튀어나오는 행운을 얻기도 했다.

이번 우승으로 김민규는 브리티시 오픈(디오픈) 출전권을 받아 다음 달 스코틀랜드에서 열리는 메이저 대회에 2년 만에 다시 출전한다. 나머지 한 장은 8언더파 276타를 치며 준우승 한 송영한에게 돌아갔다. 장유빈은 이날 6타를 줄이며 선두권을 추격했으나 합계 7언더파 277타로 강경남(대선주조)과 함께 공동 3위에 올랐다.

BC카드·한경 레이디스컵 최종 라운드에서는 윤이나(21)와 박현경이 연장 4차전까지 치르는 명승부 끝에 박현경이 우승했다. 애초 박지영(28)까지 3명이 연장에 돌입했으나 3차전에서 박지영이 탈락했다. 박현경과 윤이나는 4차전에 돌입했고 세컨 샷을 그린에 보낸 박현경과 프린지에 떨어진 윤이나와의 승부에서 박현경이 버디로 우승을 차지했다. 윤이나는 버디 퍼트에서 볼이 홀컵을 맞고 튀어나오는 불운을 겪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