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부평구, ‘2024 도시, 음악을 기록하다’ 개최
상태바
인천 부평구, ‘2024 도시, 음악을 기록하다’ 개최
  • 김선근 기자
  • 승인 2024.06.12 10: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80년대 후반~90년대를 주름잡았던 ‘록 음악’ 주제로 열려
‘2024 도시, 음악을 기록하다’ 포스터
‘2024 도시, 음악을 기록하다’ 포스터

인천 부평구(구청장 차준택) 문화재단이 토크 콘서트인 ‘2024 도시, 음악을 기록하다’를 오는 22일 부평아트센터 해누리극장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문화도시부평 조성사업의 일환인 ‘도시, 음악을 기록하다’ 는 시대와 장르가 부평이라는 도시와 만난 음악 이야기를 주제로 하는 콘서트이다.

지난 2022년에는 1950~60년대 한국 대중음악의 뿌리인 애스컴 시티의 음악을, 지난해에는 1970~80년대 포크 음악을 중심으로 부평의 음악 이야기를 들려주었던 ‘음악 살롱 콘서트’가 진행됐다.

이어 올해는 1980년대 후반~90년대를 주름잡았던 ‘록 음악’을 주제로 콘서트가 열린다.

▲지역 뮤지션 음반 제작 지원 사업으로 선정된 ‘PNS’ ▲지난 2021년 JTBC ‘슈퍼밴드 2’ 우승에 빛나는 글램 메탈 밴드인 ‘크랙샷’ ▲대한민국 대표 펑크 록밴드 ‘노브레인’이 출연한다. 이에 더해 음악평론가 김학선이 인천과 부평의 록 음악 이야기를 들려줄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