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선홍, 제15대 대전하나시티즌 신임 감독으로 선임
상태바
황선홍, 제15대 대전하나시티즌 신임 감독으로 선임
  • 김성진 기자
  • 승인 2024.06.05 11: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외 리그와 국가대표 팀에서 선수, 지도자로 풍부한 경력으로 낙점
황선홍 신임감독
황선홍 신임감독

황선홍 전 U-23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이 제15대 대전하나시티즌 신임 감독으로 선임됐다.

그동안 대전하나시티즌은 대전하나시티즌이 이민성 감독의 자진 사퇴로 공석이 된 상태였다.  

대전하나시티즌에 따르면 국내·외 리그와 국가대표 팀에서 선수, 지도자로 풍부한 경력을 가지고 있는 황 감독이 선수단을 통솔하는 리더십과 경험을 바탕으로 위기를 극복할 적임자로 판단했다.

현역 선수 시절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간판 스트라이커로 활약한 황 감독은 2008년 부산에서 지도자로 첫 발을 내디뎠다. 2011년부터 포항을 이끌며 2013년에는 정규리그와 FA컵 2관왕의 달성하기도 했다. 5년 동안 포항에 리그 99승, 3개의 트로피(정규리그 1회, FA컵 2회)를 안기는 등 K리그를 대표하는 명장으로 명성을 떨쳤다. 2016년에는 FC서울 감독으로 다시 한번 K리그1 정상에 올랐다. 2013년과 2016년 K리그1 감독상을 수상했다. 2020년에는 하나금융그룹과 함께 새롭게 출발하는 대전하나시티즌의 기업 구단 전환 이후 첫 사령탑을 맡기도 했다. 2021년에는 U-23 축구 국가 대표팀 감독으로 선임, '2022 항저우 아시안 게임'에서 전승 우승으로 대한민국의 3년 연속 아시안 게임 금메달을 견인했다.

대전하나시티즌 관계자는 "황선홍 감독은 선수·지도자로 K리그, 해외리그,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 등에서 다양한 경력과 경험을 가지고 있는 베테랑 지도자"라며 "팀이 어려운 시기에 리더십을 발휘하며 선수단을 통솔하고 변화를 통한 위기 극복과 안정적으로 팀을 이끌 적임자로 판단했다"고 밝혔다.

황선홍 감독은 팀에 바로 합류해 대전하나시티즌 감독으로 공식 행보를 시작한다.

황 감독은 "대전하나시티즌이 하나금융그룹과 함께 재창단할 당시 첫 발걸음을 함께했던 만큼 다시 고향으로 돌아온 기분"이라며 "그동안 현장에서의 경험을 살려 빠르게 팀이 정상화될 수 있도록 간절한 마음을 가지고 최선을 다하겠다. 현재의 위기 극복을 넘어 구단이 꿈꾸는 비전 달성을 위해 모든 구성원들과 하나 되어 화합하고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대전하나시티즌은 5일 오후 3시 대전월드컵경기장 1층 인터뷰실에서 황선홍 감독 취임 기자회견을 가질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