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선재 업고 튀어' 현재까지 올해 최고의 K-드라마
상태바
tvN '선재 업고 튀어' 현재까지 올해 최고의 K-드라마
  • 이진희 기자
  • 승인 2024.06.04 07: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타임지 "이 드라마는 친숙한 장르를 사용, 스릴 넘치고 예상치 못한 감동적인 이야기를 만들었다"
tvN '선재 업고 튀어'
tvN '선재 업고 튀어'

미국 타임지가 tvN 종방극 '선재 업고 튀어'는 "현재까지 올해 최고의 K-드라마"라고 극찬했다.

시사주간지 타임은 지난달 30일 '선재 업고 튀어가 피날레를 장식하며 올해 최고의 K드라마가 된 방법'이라는 제목의 기사를 보도했다. "2024년이 절반 남았지만, 앞으로 선재 업고 튀어로부터 '올해 최고작'이라는 타이틀을 훔치려 하는 한국 드라마는 모든 노력을 다해야 한다"며 "이 드라마는 친숙한 장르를 사용, 스릴 넘치고 예상치 못한 감동적인 이야기를 만들었다"고 호평했다.

"시간 여행 플롯은 실제로 존재하지 않아 논리적으로 증명하기 어렵다. 이런 장르에 현실주의라는 부담을 강요하는 건 어리석지만, 모든 이야기가 그렇듯 시간 여행 이야기도 제대로 작동하기 위해선 내부 논리와 일관성이 있어야 한다"며 "이 드라마는 피할 수 없는 운명과 그것에 저항하게 만드는 다양한 종류의 사랑을 중심 주제로 구성했다. 시간은 물론 운명을 초월하는 사랑 이야기를 선사하고, 그 과정에서 고등학교·대학·직장 로맨스라는 세 가지 이야기를 이용했다"고 설명했다.

타임은 "'임솔'(김혜윤)의 해피엔딩은 '류선재'(변우석)와 관계뿐 아니라, 영화감독이라는 꿈을 펼칠 수 있는 기회에서 찾아왔다는 점도 주목할 만하다"고 짚었다. "장애를 해피엔딩을 위해 극복하거나 치료해야 할 장애물로 묘사한 것은 아쉽다"며 "첫 회에서 솔의 장애를 비극적으로 묘사하지 않고, 개인이 아닌 사회의 부족함을 드러내는 역할로 활용했다. 이러한 긍정적인 표현은 솔이 시간여행을 시작함과 동시에 사라진다. 솔의 해피엔딩에 장애가 포함됐다면 획기적인 일이었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 드라마는 안타깝게 생을 마감한 톱스타 선재와 그를 살리기 위해 과거로 간 솔의 로맨스다. 시청률 4~5%대(닐슨코리아 전국 유료가구 기준)에 그쳤으나, 화제성 1위를 휩쓸었다. 팝업 스토어와 최종회 단체 관람 이벤트, 변우석 팬미팅 사이트 서버가 다운되며 매진, 2049 여성 사이에서 신드롬급 인기를 끌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