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체육회 2018 평창동계올림픽 경기장 환경 정화 활동 전개
상태바
대한체육회 2018 평창동계올림픽 경기장 환경 정화 활동 전개
  • 김지성 기자
  • 승인 2024.05.25 01: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키점프센터, 크로스컨트리센터, 바이애슬론센터 등....

대한체육회(회장 이기흥) 평창동계훈련센터는 5월 23일(목) 2018 평창동계올림픽이 열렸던 강원특별자치도 평창군 소재 올림픽 경기장 일대에서 협력업체들과 함께 환경 정화 활동을 전개했다.

이날 환경 정화 활동은 스키점프센터, 크로스컨트리센터, 바이애슬론센터 등 올림픽 경기장이 위치한 대관령면 일대에서 진행되었다.

이번 행사는 지구온난화로 인해 동계스포츠가 갈수록 위축되고 있는 상황을 고려하여, 환경보존을 통해 지속가능한 동계스포츠의 생태계를 만들어 가자는 취지에서 마련되었다.

이종성 평창동계훈련센터 센터장은 “지구 온난화로부터 동계스포츠 활동을 지키기 위해서는 환경보호가 필수”라며, “우리 후손들이 오래도록 동계스포츠를 즐길 수 있게 하기 위해서는 2018 평창동계올림픽이 열렸던 경기장을 아끼고 보전하는 것이 우리의 책무”라고 강조했다.

한편, 대한체육회 평창동계훈련센터는 앞으로도 환경 정화와 함께 환경 보호의 중요성을 알리는 캠페인을 지속해나갈 방침이다.라고 밝혂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