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도 최중량급 간판 김민종이 해냈다…세계유도선수권 우승
상태바
유도 최중량급 간판 김민종이 해냈다…세계유도선수권 우승
  • 이낙용기자
  • 승인 2024.05.24 09: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9년 만에 남자 최중량급 금메달
한국 유도, 세계선수권 개인전 금 2개·동 3개로 마무리
금메달 따내는 김민종 유도대표팀 김민종
금메달 따내는 김민종 유도대표팀 김민종

유도대표팀 남자 최중량급 간판 김민종이 (양평군청·세계랭킹 6위)이 드디어 세계를 제패했습니다.
김민종은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 무바달라 아레나에서 열린 2024 국제유도연맹(IJF) 세계유도선수권대회 남자 100㎏ 이상급 결승에서 조지아의 구람 투시슈빌리를 한판승으로 꺾고 금메달을 차지했습니다.

한국 남자 선수가 세계유도선수권대회에서 우승한 건 2018년 73㎏급 안창림과 100㎏급 조구함(이상 은퇴) 이후 6년 만이며 세계선수권대회 남자 최중량급에서 한국 선수가 금메달을 딴 건 1985년 조용철 현 대한유도회장 이후 39년 만입니다.

김민종은 8강에서 슬로바키아의 피젤 마리우스를 발뒤축후리기 한판으로 꺾은 뒤 준결승에서 2020 도쿄 올림픽 금메달리스트 루카스 크르팔레크(체코)를 모로걸기 절반으로 물리치고 결승에 진출했고 결승에서는

김민종은 결승에서도 비교적 손쉽게 승리했는데 도쿄 올림픽 은메달리스트 투시슈빌리는 경기 시작 1분 2초와 1분 46초에 각각 위장 공격 반칙을 범하며 스스로 위기에 몰렸고 적극적인 공격으로 승부를 주도한 김민종은 정규시간 종료를 20여 초 남기고 상대의 어깨로메치기를 막아낸 뒤 가로누르기로 제압해 한판을 따내 결승에서도 비교적 손쉽게 승리했습니다.

김민종은 축산시장으로 유명한 서울 성동구 마장동에서 정육점을 운영하는 부모의 3남 1녀 중 둘째 아들로 어렸을 때부터 남다른 체격 조건을 갖고 있었던 김민종은 초등학교 4학년 때 부모의 손에 이끌려 동네 유도장을 찾았고, 초등학교 6학년 때부터 각종 대회에서 우승을 싹쓸이하며 이름을 날렸습니다.

보성고 3학년 때인 2018년 국가대표로 선발됐고, 이듬해 세계선수권대회에서 동메달을 획득하며 단숨에 한국 유도의 희망으로 떠올랐지만 2020 도쿄 올림픽에서 경험 부족으로 16강에서 탈락했으나 이후 출전하는 국제대회마다 메달을 목에 걸며 한국 유도의 미래를 밝혔습니다.

생애 첫 세계선수권대회 금메달을 거머쥔 김민종은 이제 2024 파리 올림픽을 향해 뜁니다.

여자 78㎏ 이상급 경기에선 김하윤(안산시청·7위)이 동메달을 획득했고 개인전 일정을 마무리한 한국 대표팀은 내일 혼성 단체전에 출전한 뒤 26일 귀국한다.

(사진=대한유도회 제공,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