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몽규 대한축구협회장, AFC 집행위원으로 선출
상태바
정몽규 대한축구협회장, AFC 집행위원으로 선출
  • 박경호 기자
  • 승인 2024.05.16 17: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 회장의 세 번째 임기는 내년 1월까지
정몽규 대한축구협회장
정몽규 대한축구협회장

정몽규 대한축구협회장이 16일 태국 방콕에서 열린 2024 아시아축구연맹(AFC) 총회에 단독으로 출마해 AFC 정관에 따라 투표 없이 추대로 AFC 집행위원으로 선출됐다.

정 회장 외에도 중앙아시아에 할당된 여성 위원 몫으로 단독 출마한 미고나 마흐마다리에바(타지키스탄) 위원도 함께 선임됐다.

AFC 집행위원 임기는 2027년 정기총회까지다.

협회는 "정 회장은 해당 기간 아시아축구의 방향성과 정책에 대한 목소리를 내고, 국제축구 무대에서 한국축구의 영향력을 높일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AFC 집행위원회는 AFC의 최고 의사결정 기구다.

AFC 회장과 5명의 부회장, 각 지역 연맹에 할당된 쿼터에 따라 선출된 집행위원들까지 총 30명으로 구성된다.

동아시아에는 6장의 집행위원 쿼터가 배정돼 있으며, 이중 한자리가 2023년 2월 열린 AFC 총회 이후 공석이었다.

공석에 대한 선거는 차기 총회에서 실시한다는 AFC 정관에 따라 이번 총회에서 선거가 진행됐다.

정 회장은 지난해 2월 AFC 총회에서 치른 국제축구연맹(FIFA) 평의회 위원 선거에 출마했다가 낙선한 뒤 지난 6월 AFC 회장 직권으로 AFC 준집행위원 자격을 얻어 이번에 정식으로 출마했다.

지난 14일 방콕으로 출국한 정 회장은 15일 준집행위원 자격으로 회의에 참석한 뒤 이날 총회 결과를 기다렸다.

정 회장의 AFC 집행위원 당선은 한국 축구의 국제 축구 외교 무대 복귀라는 측면에서 긍정적이다.

하지만 최근 아시안컵 우승 실패와 위르겐 클린스만 전 감독 선임 과정에서 개입 의혹, 10회 연속 올림픽 본선 진출 실패 등 한국 축구 추락의 원인으로 지목돼 온 정 회장이 이번 당선으로 축구협회장 4선 연임에 나설 거라는 전망이 나와 우려를 낳는다.

체육단체장은 3연임부터 대한체육회 스포츠공정위원회 심의를 통과해야 도전이 가능한데, 단체장이 국제단체 임원 자리에 오르면 심의 통과 가능성이 커진다.

지난 2월 클린스만 전 감독 경질을 발표할 때 4선 도전과 관련된 질문을 받았던 정 회장은 "2018년도 총회 때 회장 임기를 3선까지 제한하도록 정관을 바꾸려고 한 적이 있다. 당시 대한체육회와 문체부에서 승인을 안 했는데 그걸로 대답을 대신하겠다"며 모호한 답을 내놓은 바 있다.

한편 정 회장의 세 번째 임기는 내년 1월까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