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태용과 인니, 파리 올림픽 직행 실패…기니와 PO
상태바
신태용과 인니, 파리 올림픽 직행 실패…기니와 PO
  • 이낙용기자
  • 승인 2024.05.03 10: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라크에 연장 접전 1대2 패
이라크전에서 심판판정에 항의하는 신태용감독
이라크전에서 심판판정에 항의하는 신태용감독

신태용 매직'을 앞세운 인도네시아의 파리 올림픽 직행은 무산됐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인도네시아 23세 이하(U-23) 축구 대표팀은 3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의 압둘라 빈 칼리파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4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아시안컵 3~4위 결정전에서 이라크에 연장 접전 끝 1대2로 패했다.

이번 대회는 2024년 파리 올림픽 아시아 예선을 겸한다. 상위 3개국이 파리 올림픽 본선에 직행하고,인도네시아는 오는 9일 프랑스 파리에서 아프리카 예선 4위 팀인 기니와 플레이오프를 치러 남은 한 장의 주인공을 가린다.

인도네시아가 이라크를 꺾으면 파리행 직행 티켓을 확보할 수 있었지만, 아쉽게 대륙간 플레이오프를 통해 올림픽 무대에 도전하게 됐다. 인도네시아는 1956년 멜버른 올림픽 이후 올림픽 본선 무대를 밟지 못했다.

인도네시아는 돌풍의 팀이었다. 첫 U-23 아시안컵 출전에도 조별리그를 2승1패로 통과했고, 8강에서는 한국마저 잡았다. '신태용 매직'이었지만 강에서 우즈베키스탄에 0대2로 패했고, 3·4위 결정전에서도 이라크에 아쉽게 무릎을 꿇었다.

인도네시아는 전반 19분 이바르 예너르의 선제골로 리드를 잡았다. 하지만 전반 27분 자이드 타흐신에게 동점골을 내줬고, 연장 전반 6분 알리 자심에게 결승골을 허용하며 파리 올림픽 직행의 꿈을 접었다.

(사진=홈피캡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