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안군 2024 보라해 댄스 페스티벌 폐막
상태바
신안군 2024 보라해 댄스 페스티벌 폐막
  • 김우진 기자
  • 승인 2024.04.30 1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예술 단체인 팀 넛츠(서울, 24명) 1위
2024 보라해 댄스 페스티벌
2024 보라해 댄스 페스티벌

지난 28일 신안군이 개최한 2024 보라해 댄스 페스티벌이 감동의 물결 속에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신안군 자은면에서 개최한 이 행사에는 수도권 10~20대 젊은이들의 열기로 가득 찼다. 서울, 경기, 광주, 정읍 등 전국 총 33개 팀, 290명이 지원하여, 1차 온라인 심사를 거쳐 본선 진출 20개 팀, 212명을 확정했다. 행사 당일 팀별 경연을 통해 최종 우승팀 3팀을 선정했다.

1위는 자유롭고 도전적인 활동을 하는 예술 단체인 팀 넛츠(서울, 24명)가 선정되어 시상금 2,000만 원을 수상했고, 2위는 컴히어(서울, 20명) 1,000만 원, 3위는 O.N.O(서울, 12명)가 선정되어 500만 원을 수상했다.

심사위원은 우리나라 댄스계의 최고 권위자로 구성했다. 아이키(스트리트댄스, ‘훅’ 리더), 켈빈(창작 안무), 리벨(스트리트댄스) 등 3명이 심사를 맡았으며, 당일 심사위원의 공연도 함께 이루어져 행사장의 열기를 더했다.

특히, 댄스 크루 훅(HOOK)의 리더인 아이키는 5인조 여성 그룹 훅과 함께 공연을 선보여 참가자들로부터 감탄과 탄성을 자아냈다. 지난해 1위를 수상한 텃팅 크루 팀〈마화연〉은 손가락 춤을 선보이면서 행사장을 감동의 도가니로 가득 메웠다.

박우량 신안군수는 “노령인구가 많은 신안군에 10대~20대 젊은이들이 몰려들고 있다.”라며 “각 지역이 갖고 있는 특색을 반영한 색감, 공간, 콘텐츠를 통해 누구나 오고 싶어 하는 신안군을 만들겠다.”라고 말했다.

신안군은 내년에도 보라해 댄스 페스티벌을 지속 추진할 방침이며, 앞으로 세계인이 참여하는 세계 보라해 댄스 페스티벌로 확대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