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미동산수목원, 자연환경 생태탐방로 조성
상태바
충북 미동산수목원, 자연환경 생태탐방로 조성
  • 문순옥 기자
  • 승인 2024.04.18 10: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생태관찰대, 데크로드, 생태탐방로 조성
미동산수목원 자연환경 생태탐방로
미동산수목원 자연환경 생태탐방로 조성 준공식

충청북도 산림환경연구소는 레이크파크 르네상스 사업에 발맞춰 미동산수목원 내 상록담 주변에 자연환경 생태탐방로를 조성했다고 18일 밝혔다.

미동산수목원 자연환경 생태탐방로는 18억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수목원 상록담 수변공간에 자연생태를 가까이에서 자유롭게 관찰할 수 있는 공간을 제공하고자, △생태관찰대, △데크로드, △생태탐방로를 조성하였다.

물방물 모양의 생태관찰대는 높이 15m(155㎡, 2층) 규모로 수목원 수변공간을 상층부에서 조망할 수 있으며, 수목원 상록담 둘레의 탐방코스를 이어주고 건강한 자연생태계를 관찰․교육 할 수 있는 체험공간이다.

천연목재를 사용한 데크로드는 생태관찰대와 이어지는 노선길이 243m(폭 2m) 정도 규모의 보행로로 상록댐 주변 주수종인 메타세콰이어의 생육을 관찰할 수 있으며, 생태탐방로는 수목원 기존 숲길과 연결한 노선길이 630m(폭 1m) 규모의 생태탐방로로 수목․곤충 등 산림생태를 근접 관찰하는 체험공간이다.

산림환경연구소 김태은 소장은 “미동산수목원 자연환경 생태탐방로”가 수목원의 랜드마크 시설로 부응되길 바라며, 수목원 관람객에게 새로운 수변생태 교육․체험공간으로 활용됐으면 한다“며 ”미동산수목원의 새로운 명소로 떠오를 것으로 기대한다.“ 말했다.

또한, ”앞으로 외부전문가 및 수목원 관람객 의견 수렴을 통해 수목원 활성화를 위해 신규사업을 지속적으로 발굴 및 추진하여 충북 레이크파크 르네상스 실현에 앞장서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