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9회 대한민국 농악축제' 개최
상태바
'제19회 대한민국 농악축제' 개최
  • 최병학 기자
  • 승인 2024.04.17 1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개 농악단체의 수준 높은 공연을 통해 전통문화의 신명과 흥 선사
'제19회 대한민국 농악축제'
'제19회 대한민국 농악축제'

익산시는 '제19회 대한민국 농악축제'가 오는 20일 오후 4시에 백제왕궁인 익산왕궁리유적에서 개최된다고 밝혔다.

17일 시에 따르면 이번 축제는 익산 문화유산 야행과 연계해 진행하며, 국가무형유산으로 지정된 4개 농악단체의 수준 높은 공연을 통해 전통문화의 신명과 흥을 선사할 예정이다.

농악은 인류의 창의성과 문화적 다양성에 기여하고 다양한 공동체 간의 대화를 촉진해 무형문화유산의 가시성에 크게 기여했다는 점을 인정받아 지난 2014년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으로 등재된 바 있다.

행사장소인 백제왕궁은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등재된 곳으로 유·무형의 유네스코 유산을 한자리에서 교감할 수 있어 그 의미를 더하고 있다.

이날 이리농악, 진주삼천포농악, 강릉농악, 평택농악 등 우리나라 각 지역을 대표하는 농악단체들이 참여한다.

이리농악은 부포놀이가 매우 다양하고 장구의 가락과 춤이 발달했으며, 진주삼천포농악은 남성적이고 군악적인 기예가 뛰어나다. 강릉농악은 농경생활을 재현하는 모습이 많고 평택농악은 가락의 가림새가 분명하며 노래굿이 있고 특히 무동놀이가 발달한 특징을 가지고 있다.

이번 행사를 기획한 김익주 이리농악보존회 회장은 "이번 행사는 우리농악의 맥을 잇고 더욱 발전시키기 위해 마련했다"며 "우리나라 대표 농악 단체들이 한자리에 모여 만드는 흥겨운 무대에 많은 시민들의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