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 익산 문화유산 야행' 개최
상태바
'2024 익산 문화유산 야행' 개최
  • 최병학 기자
  • 승인 2024.04.16 11: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400년 전 경이롭고 신비한 백제왕궁 모습 드러내
'2024 익산 문화유산 야행'
'2024 익산 문화유산 야행'

봄밤 아름다운 달빛 아래 1,400년 전 경이롭고 신비한 백제왕궁이 그 모습을 드러낸다.

익산시가 문화재청과 함께 오는 19일부터 21일까지 3일간 '백제왕궁연회'라는 부제로 익산 백제왕궁인 왕궁리 유적 일원에서 '2024 익산 문화유산 야행'을 개최한다.

이번 야행은 문화유산인 백제왕궁을 활용해 공연·체험·전시 등 다양한 문화향유 프로그램이 진행되며, 8야(夜)를 테마로 야경, 야로, 야화, 야설, 야식, 야시, 야숙, 야사로 구성됐다.

◆ 지난해 전국 우수야행 선정과 백제 유산 발굴 성과 기념 '백제왕궁연회'

'백제왕궁연회'라는 부제로 진행되는 이번 문화유산 야행은 지난해 전국 우수 야행에 선정된 것을 축하하고 백제 유산 발굴 성과를 기념하는 연회의 자리로 관광객을 초청한다.

지난해 익산시는 △중국과의 교류를 증명하는 오행대포(중국 북주시대 발행동전) △높은 기술력을 보여주는 서동생가터의 저온저장시설 △왕도의 증거로 제시되는 익산토성(오금산성) 등 백제 유적 발굴 분야에서 연이은 성과를 거두며, 익산이 가지는 백제 왕도의 역사적 정체성을 다시 한번 입증했다.

◆ 체험 프로그램 '야사' 강화 및 최태성 선생 강의 등 백제 유산 이해 도와

아울러 익산 야행의 강점인 체험 프로그램 야사(夜史)를 강화해 광활한 백제왕궁에 활기를 불어넣을 예정이다.

백제 머리모양을 체험해 보는 백제왕궁 헤어살롱과 스튜디오, 황홀한 야경을 사진으로 남겨보는 왕궁 달빛사진 등 10개 이상의 신규 프로그램을 선보인다.

뿐만 아니라 관람객의 큰 호응을 얻었던 사리장엄구 만들기, 장신구체험, 연등띄우기 등의 프로그램도 운영해 총 50여 개의 체험 프로그램이 관람의 즐거움을 더할 것으로 기대된다.

문화유산을 쉽게 이해하고 향유할 수 있도록 문화유산 야행의 특성을 반영한 해설 프로그램도 주목할 만하다.

건물지, 후원, 화장실 유적 등 주요 유적 장소에 백제왕궁 해설사를 다수 배치하고, 탑돌이 프로그램을 해설과 연계해 백제 복식을 입고 즐겁게 배우는 백제왕궁 이야기로 진행한다.

특히, '벌거벗은 한국사'로 유명한 '큰별 최태성 선생' 강의가 21일 저녁 7시에 벚꽃 주무대에서 열려 쉽고 재밌게 배우는 백제 이야기를 경험할 수 있다.

◆ 화려한 야간경관에서 즐기는 백제왕궁과 눈을 뗄 수 없는 다양한 행사

1년 중 단 3일 4만여 평의 너른 백제왕궁이 빛으로 환하게 덮이는 환상적이고 다채로운 야경은 탄성을 자아낸다.

백제왕궁에 대한 해설을 담은 주제관, 후원의 왕궁정원쉼터 등 곳곳을 수놓은 경관조명과 함께 한지등 공예는 잊지 못할 인생 사진을 제공할 예정이다.

아울러, 3일 동안 매일 저녁 10시에 진행될 소원등 날리기는 익산 문화유산 야행의 상징으로 자리 잡으며 방문객의 기대를 모으고 있다.

20일 16시에는 대한민국 농악축제가 익산 야행과 연계해 진행될 예정이고, 연이어 무형유산의 다양한 공연이 백제왕궁에서 펼쳐진다.

또한 백제의상 복식체험, 백제왕궁 박물관 야간개장, 행사장 내 세 곳 무대에서 궁중연회 체험과 후원 버스킹, 박물관 버스킹 등이 이어져 잠시도 눈을 뗄 수 없는 볼거리를 방문객에게 제공할 계획이다.

◆ 20분 단위 셔틀버스 및 시내 주요거점 정류장에서 직통 운행

많은 인파가 몰려 발생하는 교통 문제도 세심하게 개선했다. '차없이 오는 야행'으로 진행해 주차 스트레스 극복과 탄소배출 감소의 두 가지 효과를 노린다.

행사장 내 별도의 방문객 주차장을 없애고 인근 미륵사지 주차장과 팔봉공설운동장, 서동공원, 익산고등학교를 주차장으로 제공하며 셔틀버스를 20분 단위로 운행한다.

또한, 순환버스 운행 시 야기되는 중간노선 만차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시내 주요거점 정류장을 지정하고 백제왕궁까지 직통형 셔틀버스로 개선해 확장 운행한다.

더욱 자세한 사항은 익산 문화유산 야행 공식 누리집(www.iksan-night.kr) 또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시 관계자는 "잊지 못할 봄날의 추억을 남길 수 있도록 2024 익산 문화유산 야행을 준비했다"며 "세계인의 소중한 문화유산인 백제왕궁이 방문객 여러분에게 풍성한 선물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올해 7회째 맞는 익산 문화유산 야행은 지난해와 2019년 문화재청 선정 전국 우수야행으로 선정됐으며, 상위 5개 지자체에 부여되는 문화재청 평가 가등급에 선정되고 매해 수만 명이 찾는 등 명성과 위상을 자랑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