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대비 호주 전지훈련 중 출전, 경기력 중간 점검
상태바
올림픽 대비 호주 전지훈련 중 출전, 경기력 중간 점검
  • 이상용 기자
  • 승인 2024.04.15 13: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특별전략 육성 선수단, 17일 현지 대회 출격
이주호, 김우민과 지유찬, 17일부터 호주 오픈 선수권 출전
남 자유형 400m 대회 우승자 김우민의 맞대결 성사
파리하계올림픽대비 특별전략 육성 선수단 3차 국외훈련 단체사진(왼쪽부터 이정훈 감독, 이주호, 김우민, 지유찬)
파리하계올림픽대비 특별전략 육성 선수단 3차 국외훈련 단체사진(왼쪽부터 이정훈 감독, 이주호, 김우민, 지유찬)

지난 1일 호주로 출국한 ‘파리하계올림픽 대비 특별전략 육성 선수단’이 올림픽 D-100을 맞이하여 현지 대회에 출전, 경기력 중간 점검에 나선다. 

대한수영연맹(회장 정창훈)은 17일부터 20일, 호주수영연맹 주최로 호주 골드코스트 아쿠아틱 센터에서 열리는 2024 호주 오픈 선수권대회(Australian Open Championships)에 경영 국가대표 이주호(서귀포시청), 김우민(강원특별자치도청)과 지유찬(대구광역시청)이 출전한다고 밝혔다. 

3월 말, 2024 경영 국가대표 선발대회로 치러진 KB금융 코리아 스위밍 챔피언십에서 파리하계올림픽 출전권을 자력으로 획득한 세 선수는 ‘파리하계올림픽 대비 특별전략 육성 선수’로 발탁되어 지난 1일, 호주 퀸즐랜드로 3차 국외 훈련을 떠났다.

선샤인코스트 대학교(University of the Sunshine Coast) 수영부와 합동훈련을 통해 2주간 마이클 팔페리(Michael PALFERY)의 지도를 받은 세 선수는 16일 대회 장소인 골드코스트로 이동하여 실전 경험을 토대로 국외 훈련을 마무리한다. 이주호는 남자 배영 전 종목(50m, 100m, 200m)에, 지유찬은 남자 자유형 50m, 100m와 접영 50m에 출전한다.

남자 자유형 400m ‘월드 챔피언’ 김우민은 지난 2월 도하 세계수영선수권대회에서 같은 종목 2위였던 일라이자 위닝턴과 2023년 7월, 후쿠오카 세계수영선수권대회 당시 우승자였던 사무엘 쇼트와 맞대결이 예정되어 사실상 ‘올림픽 전초전’을 기대하고 있다.김우민은 자유형 400m 외에도 100m, 200m, 800m까지 총 네 개 종목에 출전할 예정이다. 
지난 2주간 현지에서 훈련을 지켜봐 온 이정훈 감독은 “마침 파리하계올림픽 D-100을 맞이하는 17일부터 중간 점검할 좋은 기회”라며 “이미 호주가 익숙한 김우민, 이주호 선수는 물론이고, 이번에 처음 온 지유찬 선수도 잘 적응해서 모든 훈련량을 적극적으로 소화하고 있다”라며 올림픽 준비가 계획대로 원활하게 진행되고 있음을 전했다.

대회 참가 후 선수단은 21일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 곧바로 진천선수촌으로 복귀 후 경영 국가대표 강화훈련에 합류하여 별도 휴식 없이 훈련에 계속 매진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