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소희-백하나 조, 아시아개인배드민턴선수권대회'우승
상태바
이소희-백하나 조, 아시아개인배드민턴선수권대회'우승
  • 박경호 기자
  • 승인 2024.04.15 1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랭킹 7위 장수셴-정위 조(중국), 게임 스코어 2-0 으로 완파
이소희-백하나 조
이소희-백하나 조

'2024 아시아개인배드민턴선수권대회'에서 이소희(인천국제공항)-백하나(MG새마을금고) 조가 정상에 등극했다.

이소희-백하나는 14일(한국시각) 중국 닝보 올림픽스포츠센터에서 열린 대회 여자 복식 결승전에서 세계랭킹 7위 장수셴-정위 조(중국)를 게임 스코어 2-0(23-21 21-12)으로 완파했다.

지난해 이 대회 준우승을 차지했던 이소희-백하나는 이날 우승 메달을 목에 걸며 아쉬움을 털어냈다. 더구나 지난 1월에 펼쳐진 말레이시아오픈 준결승전 패배(게임 스코어 0-2)도 설욕했다.

이소희-백하나는 지난달 전영오픈에 이어 아시아선수권도 제패하며 2개 대회 연속 우승을 달성했다. 한국 선수가 아시아선수권 여자 복식에서 우승을 차지한 것은 2005년 이효정-이경원 조 이후 19년 만이다.

이번 대회는 2024 파리 올림픽 랭킹 포인트 산정의 마지막 대회다. 이소희-백하나는 우승을 거머쥐며 올림픽 진출 가능성을 높였다.

혼합 복식 세계랭킹 4위 서승재(삼성생명)-채유정(인천국제공항) 조는 세계랭킹 3위 펑얀저-황둥핑(중국) 조에 접전 끝에 게임 스코어 1-2(21-13 15-21 14-21)로 졌다.

지난해 11월 코리아마스터스 이후 5개월 만에 우승을 노렸던 서승재-채유정은 이번에도 펑얀저-황둥핑의 벽을 넘지 못하며 준우승에 만족해야 했다. 최근 4차례 맞대결에서 모두 패했다.

지난달 프랑스오픈에서 2위에 오른 서승재-채유정은 올해 준우승만 2차례 기록했다. 프랑스오픈 결승 상대도 펑얀저-황둥핑이었다.

기대를 모았던 여자 단식 세계랭킹 1위 안세영(삼성생명)은 8강전에서 세계랭킹 6위 허빙자오(중국)에 게임 스코어 0-2(17-21 18-21)로 패하며 탈락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