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랭킹 1위 되찾은 코다, LPGA 3연승
상태바
세계랭킹 1위 되찾은 코다, LPGA 3연승
  • 김성진 기자
  • 승인 2024.04.01 10: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 선수로는 이미향의 활약이 돋보였다
기사 이미지 사진 /홈피캡처

코다는 1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길버트의 세빌 골프 앤드 컨트리클럽(파72)에서 열린 LPGA 투어 포드 챔피언십(총상금 225만달러) 최종 라운드에서 7언더파 65타를 몰아쳐 최종 합계 20언더파 268타로 우승했다.

지난 25일 퍼힐스 박세리 챔피언십 제패에 이어 7일 만에 다시 정상을 차지한 코다는 이번 시즌 3승 고지에 올랐다.

코다는 시즌 개막전 힐튼 그랜드 베케이션스 토너먼트 오브 챔피언스에서 공동 16위에 그쳤지만 이후 드라이브온 챔피언십에 이어 퍼힐스 박세리 챔피언십에서 내리 우승하고 이번 대회까지 출전한 3개 대회에서 모두 우승했다.

3개 대회 연속 우승은 2016년 에리야 쭈타누깐(태국)이 요코하마 타이어 클래식, 킹스밀 챔피언십, 볼빅 챔피언십에서 내리 우승한 이후 8년 만이다.

쭈타누깐 이전에는 2013년 박인비, 2008년 로레나 오초아(멕시코)가 3연승을 달린 바 있다.

지난달 26일 되찾은 세계랭킹 1위 자리는 더 굳게 다진 코다는 상금, CNE 글로브 포인트, 올해의 선수 포인트에서도 선두를 질주했다.

김효주 등 선두 그룹에 2타차 공동 6위로 최종 라운드에 나선 코다는 무서운 기세로 버디를 쓸어 담아 역전승했다.

9번 홀까지 3타를 줄여 1타차까지 따라붙은 코다는 12번 홀(파5) 버디로 공동선두, 13번 홀(파4) 버디로 단독 선두로 치고 올랐다.

16번 홀(파4)에서 이글이 될 뻔한 버디로 선두를 굳힌 코다는 18번 홀(파5)에서도 두 번째 샷을 그린 앞까지 가져다 놓고 가볍게 1타를 줄여 쐐기를 박았다.

6타를 줄인 히라 나비드(호주)는 17번 홀(파4) 버디로 잠시 코다와 공동선두에 올랐으나 코다의 질주에 2타차 준우승(18언더파 270타)에 만족해야 했다.

한국 선수로는 이미향의 활약이 돋보였다/사진=홈피캡처
한국 선수로는 이미향의 활약이 돋보였다/사진=홈피캡처

이미향은 버디 5개를 잡아내며 4언더파 68타를 쳐 공동 3위(17언더파 271타)에 올랐다.

지난 2월 HSBC 위민스 월드 챔피언십 공동 3위 이후 시즌 두 번째 톱10 입상이다.

이미향은 한때 선두에 1타차까지 추격했지만 15번 홀(파4) 보기로 동력을 잃어 다소 아쉬움을 남겼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