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남자 핸드볼 대표팀, 8강 진출
상태바
한국 남자 핸드볼 대표팀, 8강 진출
  • 신명섭 기자
  • 승인 2024.01.17 10: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B조 조별리그 3차전에서 이란을 26-24로 이기고 조 1위
한국 남자 핸드볼 대표팀
한국 남자 핸드볼 대표팀

한국 남자 핸드볼 대표팀이 17일 바레인 마나마의 칼리파 스포츠센터에서 열린 제21회 아시아남자핸드볼선수권대회 B조 조별리그 3차전에서 이란을 26-24로 이기고 조 1위로 8강에 진출했다.

대표팀은 3차전에서 이란을 26-24로 이기고 중국(32-30)과 뉴질랜드(42-13)에 이어 이란까지 제압하며 3전 전승으로 조 1위로 결선리그인 8강에 안착했다.

한국은 8강 결선 리그에서 바레인, 쿠웨이트, 이라크와 함께 2조 속했고 조 2위 안에 들어야 4강 진출과 함께 내년 세계선수권대회 출전권을 얻게 된다.

전반 1분 김연빈(두산)의 득점으로 포문을 연 한국은 이후 이란에 연속 4실점하며 역전을 허용했고 이후 연이은 실택으로 좀처럼 격차를 좁히지 못했다.

전반 중반 이후 김연빈의 연속득점에 안영웅(경희대)의 득점이 가세하며 10-12, 2골 차까지 추격한 한국은 전반을 10-13, 3골 차로 마무리 했다.

전열을 가다듬은 한국은 후반 시작 23초 만에 이란에 골을 내주며 10-14, 4골 차로 뒤졌지만 김연빈, 김민규(두산), 장동현(SK호크스) 등이 번갈아가며 득점에 성공해후반 8분 만에 15-15, 동점을 만들었다.

후반 9분 이성민(두산)의 가로채기에 이은 하민호(인천도시공사)의 골로 역전에 성공한 한국은 이란과 팽팽한 접전을 이어갔다.

경기종료 6분여를 남기고 강전구(두산)와 김연빈의 연속 득점으로 23-22, 리드를 잡은 한국은 강전구의 스틸에 이은 득점으로 25-23, 2골 차로 달아났고후반 28분 골키퍼 이창우(한국체대)의 결정적인 선방으로 이란의 추격의지를 꺾었다.

승기를 잡은 한국은 경기종료 30초 전 하민호가 득점에 성공하며 승부의 쐐기를 박았다.

김연빈은 이날 혼자 9골을 넣으며 경기 최우수선수(MOM)에 선정됐고 장동현(5골)과 하민호(4골)도 팀 승리에 기여했다.

한편 지난해 항저우 아시안게임 4강 진출에 실패한 데 이어 2024 파리 올림픽 아시아 지역 예선도 통과하지 못한 한국 남자 핸드볼 대표팀은 이번 대회에서 자존심 회복을 노리고 있다.

한국은 오는 18일 결선 리그 1차전에서 이라크를 상대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