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故) 이선균 배우의 죽음을 마주하는 문화예술인들의 요구' 성명서 발표
상태바
'고(故) 이선균 배우의 죽음을 마주하는 문화예술인들의 요구' 성명서 발표
  • 이진희 기자
  • 승인 2024.01.12 07: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봉준호·이원태 감독, 가수 윤종신, 배우 최덕문, 고영재 한국독립영화협회 이사장 등 참석
故 이선균 배우
故 이선균 배우

배우 김의성과 장항준 감독, 민규동 감독 등이 배우 이선균 사건 관련 기자회견에 함께한다. 이와 함께 문화예술 관련 단체 주요 인사들이 대거 참석해 연대에 나선다.

문화예술인 연대회의는 오는 12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리는 '고(故) 이선균 배우의 죽음을 마주하는 문화예술인들의 요구' 성명서 발표 참석자를 11일 최종 발표했다.

기존에 참석하기로 했던 봉준호·이원태 감독, 가수 윤종신, 배우 최덕문, 고영재 한국독립영화협회 이사장, 최정화 한국영화프로듀서조합 대표, 장원석 프로듀서 등에 더해 장항준 감독, 배우 김의성, 민규동 한국영화감독조합 대표 등이 합류했다.

이와 함께 정상진 영화수입배급협회 대표, 정상민 한국영화제작가협회 부대표, 이주연 한국영화마케팅협회 대표, 배대식 한국드라마제작사협회 사무총장, 송창곤 한국방송연기자노동조합 사무총장 등도 자리하기로 했다.

문화예술인 연대회의는 지난 9일 "지난 12월27일 작고한 이선균 배우의 안타까운 죽음을 마주하며 다시는 이런 일이 반복되어서는 안 된다는 데 뜻을 같이 하고 수사 당국 관계자들의 철저한 진상규명 촉구, 언론의 자정 노력과 함께 보도 목적에 부합하지 않는 기사 삭제 요구, 문화예술인 인권 보호를 위한 현행 법령 재개정 등을 요구할 예정"이라고 했다. 문화예술인 연대회의는 한국영화감독조합·한국시나리오작가조합 등 문화예술 관련 단체 29개를 중심으로 결성됐다.

한편 이선균은 마약 투약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던 중 지난 12월27일 세상을 떠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