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세영-서승재, 나란히 BWF ‘올해의 선수’ 영예
상태바
안세영-서승재, 나란히 BWF ‘올해의 선수’ 영예
  • 이낙용기자
  • 승인 2023.12.12 09: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韓 셔틀콕 사상 첫 女 男 동시 수상
금메달 들어보이는 안세영
금메달 들어보이는 안세영

안세영(21)과 서승재(26·이상 삼성생명)가 세계배드민턴연맹(BWF) 올해의 선수 영예를 안았다.

안세영과 서승재는 11일(현지시간) 중국 항저우에서 열린 BWF 시상식에서 각각 올해의 여자 선수상과 남자 선수상을 품에 안았다.

안세영은 올해 한국 선수로서 27년 만에 여자 단식 세계랭킹 1위에 오른 가운데 전영오픈, 세계개인 선수권, 항저우 아시안게임 등 굵직한 대회를 휩쓸었다

안세영은 평가 기간인 작년 11월부터 올해 10월까지 출전한 16개 대회에서 11차례 우승했다.

안세영은 시상식에서 "고단한 한 해였지만 완벽한 엔딩이다. 이보다 더 좋을 순 없다"라면서 "아직 어리기 때문에 더 많은 것을 이룰 수 있다고 믿는다"라고 말했다.

항저우 아시안게임 결승전에서 무릎 부상을 입은 안세영은 약 40일간의 재활, 휴식 기간을 가졌고 조금씩 실전 감각을 찾아가는 중이다.

세계선수권 혼합복식 우승 서승재-채유정
세계선수권 혼합복식 우승 서승재-채유정

서승재는 혼합복식과 남자복식 두 부문에서의 활약을 인정받았다.

서승재는 채유정(인천국제공항)과 호흡을 맞춘 혼합복식에서 세계 3위에 올랐고 강민혁(삼성생명)과의 남자복식에선 세계 6위에 자리했고 지난 8월 세계개인선수권 남자복식과 혼합복식에서 우승해 2관왕이 됐으며 전영오픈 혼합복식 은메달과 항저우 아시안게임 혼합복식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서승재는 "저 혼자만이 아니라 파트너들과 함께 이룬 성과라고 생각한다"면서 "예전에는 큰 무대에서 좋은 성적을 거두지 못했는데 저를 응원해준 팬들에게 감사드린다. 앞으로도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BWF 올해의 선수상은 남자, 여자, 복식 부문을 비롯해 기량 발전상, 신인상 등을 수여한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