셰익스피어 '맥베스' 뮤지컬로 처음 만난다
상태바
셰익스피어 '맥베스' 뮤지컬로 처음 만난다
  • 이낙용기자
  • 승인 2023.10.18 1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전적인 매력과 드라마틱한 음악 결합
셰익스피어 '맥베스' 뮤지컬 포스터
셰익스피어 '맥베스' 뮤지컬 포스터

세종문화회관(사장 안호상)은 오는 12월 2일~30일 세종문화회관 M씨어터에서 서울뮤지컬단(단장 김덕희) 창작뮤지컬 '맥베스'를 무대에 올린다.

셰익스피어 원작을 뮤지컬화한 작품으로, 원작에서 그린 11세기 스코틀랜드에서 벌어지는 참혹한 왕위쟁탈전과 그 과정에서 드러나는 인간의 내밀한 심리와 욕망을 동시대적 감각으로 선보인다.

뮤지컬 <맥베스>는 동시대 관객들과 공감할 수 있는 드라마적 각색, 감각적이고 스타일리시한 연출, 속도감있게 몰아치는 에너지로 올 연말 가장 뜨겁고 매혹적인 무대를 될것이며 다양한 인간의 특성, 본능 및 인간성을 자세히 다루고, 관객과 공감하며 고전적인 매력과 드라마틱한 음악을 결합하여 더 강렬하고 집중도 높은 드라마로 새롭게 태어날 예정이다.

(왼쪽)맥버스성태준과 이아름솔(오른쪽)맥버스한일경과 유미
(왼쪽)맥버스성태준과 이아름솔(오른쪽)맥버스한일경과 유미

연극 '빵야' '목란언니'로 주목받는 작가 김은성과 '다윈 영의 악의 기원' '작은아씨들'의 박천휘 작곡 그리고 '실비아, 살다'의 연출 조윤지가 참여했고 서울시뮤지컬단 한일경과 유미, 실력파 뮤지컬 배우 성태준, 이아름솔이 더블캐스팅 돼 피의 권좌에 스스로 올라 악의 소용돌이에 휘말리는 맥베스와 맥버니역을 연기한다.

서울시뮤지컬단 김덕희 단장은 “셰익스피어의 비극을 뮤지컬로 만드는 것은 여러 가지 이유로 쉽지 않은 일이다. 원작을 어떻게 해석하더라도 관객들은 각각의 셰익스피어를 마음에 품고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깊이 있는 텍스트로 완성도 높은 창작뮤지컬을 만드는 것이야말로 서울시뮤지컬단이 해야 할 역할이라고 생각한다. 우리는 '맥베스'를 뮤지컬로 보여주기 위해 필요한 준비를 해왔고, 이제 관객들에게 보여주는 일만 남았다”고 말했다.

(사진=세종문화회관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