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산시, 단기 4356년 개천절 대축제 열어
상태바
익산시, 단기 4356년 개천절 대축제 열어
  • 김우진 기자
  • 승인 2023.09.27 12: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동취타대’, ‘삼기농요 풍물단’, ‘시민합창단’ 등 진행
단기 4356년 개천절 대축제
단기 4356년 개천절 대축제

한(韓) 문화의 발상지 익산시에서 단기 4356년 개천절을 맞이해 10월 3일 개천절 대축제가 열렸다.

개천절 대축제는 익산단군성조봉성회(회장 정현웅)이 주관하고 익산시가 후원하며, 동산동에 위치한 익산 단군성당에서 열렸다.

이번 행사는 종교적 의미를 떠나 시민들과 함께 즐기는 문화축제 프로그램들로 가득했다.

단군사당 인근을 돌아보는 단군어진행차는 단군을 재현할 뿐만 아니라 ‘서동취타대’, ‘삼기농요 풍물단’, ‘시민합창단’, ‘단군성조봉성회 유림’등 100여 명의 행렬단으로 이루어져 개천절 대축제 분위기를 고조시켰다.

특히 열린 하늘 큰 굿이라는 의미를 내포하고 있는‘개천대제’와 시민들의 눈과 귀를 즐겁게 해주는 국악공연 등 다채로운 전통 문화예술 행사들로 진행됐다.

익산 단군성당은 우리나라 초대 부통령인 이시영(李始榮)(1869~1953)선생이 소장하고 있던 단군 영정을 당시 전국 46개소의 단군사당 중 익산 단군사당에 기증받아 모신 곳이다.

1946년 개천절인 10월 3일 단군성조봉성회를 조직하고, 1947년 3월 15일 익산 단군성당 기공식을 가졌으나, 6.25 전쟁으로 미루어지다가 전쟁이후 시민들과 지역 유지들의 성금을 모아 완공됐다.

정헌율 익산시장은“한민족의 뿌리이자 한류(韓流)의 원조인 익산의 훌륭한 역사적 자산을 지키고 보존해야 한다”며“개천절 대축제를 통해 역사와 전통문화를 계승발전하고 예의도덕을 후학에 전달해 아이들에게 역사와 민족을 제대로 알리는 계기가 되었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익산 단군성당에서 해마다 단군왕검이 땅에서 뜻을 펴고 하늘에 오른 음력 3월 15일에 어천대제를, 양력 10월 3일 개천절에는 개천대제를 지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