뮌헨필하모닉 오케스트라 내한공연...정명훈 지휘·임윤찬 협연
상태바
뮌헨필하모닉 오케스트라 내한공연...정명훈 지휘·임윤찬 협연
  • 이낙용기자
  • 승인 2023.08.09 11: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적 권위의 오케스트라와 K클래식 스타들의 만남
세종문화회관 대극장 오는 11월 29일 공연
정명훈 지휘자(왼쪽) 피아니스트 임윤찬
정명훈 지휘자(왼쪽) 피아니스트 임윤찬

세종문화회관(사장 안호상)은 11월 29일(수) 오후 7시 30분,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뮌헨필하모닉 공연을 무대에 올린다. 

뮌헨필하모닉 오케스트라, 내한공연 포스터
뮌헨필하모닉 오케스트라, 내한공연 포스터

뮌헨필하모닉오케스트라는 1893년 창단된 독일을 대표하는 오케스트라로 창단 초기, 한스 빈더슈타인, 헤르만 춤페 등의 지휘자를 거쳐 1901년과 1910년에는 구스타프 말러가 오케스트라를 지휘하기도 했다.  
특히 1898년 비엔나에서 브루크너 교향곡을 연주한 이래 오늘날까지 이어지고 있는 오케스트라의 브루크너 전통은 뮌헨필하모닉의 오랜 자랑이기도 하다.

2004년 주빈 메타를 오케스트라 역사상 최고의 “명예 지휘자”로 선정한 이래 크리스티안 틸레만, 로린 마젤 등이 지휘를 맡아왔고, 2015년부터는 발레리 게르기에프가 상임지휘를 맡았다.

뮌헨필하모닉오케스트라
뮌헨필하모닉오케스트라

지난 2018년내한공연에는 세종문화회관의 개관 40주년을 기념하여 게르기에프의 지휘로 세종대극장에서 말러교향곡 1번을 선보인 바 있고  이번 세종문화회관 내한공연공연에서는 정명훈이 지휘로 나선다. 

정명훈 지휘자는 1984년, 자르브뤼켄 방송교향악단(현 도이치방송교향악단)의 수석 지휘자로 지휘를 시작한 정명훈은 이탈리아, 프랑스, 미국 등의 경험을 거치며 쌓은 관록과 아시아인의 섬세함, 오페라를 다루는 극적인 다이내믹을 가진 명실공히 한국을 대표하는세계적 지휘자이다. 

피아노 협연은 임윤찬은 2022년 제16회 반 클라이번 국제 피아노 콩쿠르에서 역대 최연소 우승이후 세계적 관심을 받고 있는 연주자로 댈러스 모닝뉴스로부터 “백 만명 중 한 명의 인재”라는 평을 받은 바 있고 매 공연마다 놀랄만큼 발전하는 해석을 들려주며 클래식 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임윤찬은 이번 무대에서도 베토벤 협주곡 4번을 본인만의 해석으로 자신의 장점인 당당하고 우아한 연주를 들려줄 예정이다. 

마에스트로 정명훈이 지휘하는 뮌헨필하모닉 오케스트라와 전세계를 놀라게 한 젊은 음악가 임윤찬이 만나 완벽한 호흡으로 완성시킬 이 무대는 올 해 가장 기대할만한 특별한 무대가 될 것이다. 

(사진=세종문화회관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