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혜선 의원, 안양시 소재 중소마트 현장 정책간담회 개최
상태바
추혜선 의원, 안양시 소재 중소마트 현장 정책간담회 개최
  • 문순옥 기자
  • 승인 2019.10.29 18: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통산업발전법 개정, 과도한 징벌 규제 개선 지원책이 필요하다”고 강조-
대기업의 골목상권 침해에 따른 중소마트 애로사항 및 정책대안 논의-

 

정의당 추혜선 국회의원

정의당 추혜선 국회의원(정의당 안양시동안을위원장, 정무위원회)은 28일(월) 안양시에서 마트를 운영하고 있는 한국마트협회(회장 : 김성민) 소속 중소상인들과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번 간담회는 이마트 노브랜드 등 대기업의 골목상권 침해를 비롯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상인·자영업자들을 대상으로 현장의 목소리를 청취하고 이에 따른 정책 개선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추진되었다.
 
추혜선 의원은 “최근 어려운 경기 상황에서 대기업의 골목상권 침탈까지 상인들이 큰 위기를 겪고 있다”며 “중소상공인·자영업자를 대변하는 국회의원으로서 하루하루 힘겹게 살아가고 있는 시민들의 현장의 목소리를 듣고 제도적으로 지원할 수 있는 방안을 살피기 위해 간담회를 개최하게 됐다”고 밝혔다.
 
추 의원은 “카드 수수료 인하 문제부터 최근 이마트 노브랜드 편법 출점 대응까지 한국마트협회와는 인연이 깊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소통을 통해 점주들의 권익 보호에 앞장설 것”이라고 강조했다.
 
실제 추 의원은 지난 10월 7일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조성욱 공정거래위원장을 대상으로 이마트 노브랜드의 편법 출점 문제를 지적해 제도 개선방안을 검토하겠다는 답변을 이끌어낸 바 있다.
 
이 날 간담회에 참석한 김성민 한국마트협회 회장은 “경제 불황에 운영비용 상승, 정부의 과도한 규제, 대기업의 무분별한 출점까지 중소마트는 운영조차 힘든 상황에 놓여있다”며 “유통산업발전법 개정, 과도한 징벌 규제 개선 등 적극적인 지원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추혜선 의원은 “이번 간담회를 통해 정부의 정책홍보 부족으로 인해 발생하는 소비자와의 갈등, 공병 회수제도의 한계와 같이 현장에서 직접 상인들이 부딪히는 어려움들을 생생하게 들을 수 있었다”며 “이러한 현장의 목소리가 정책과 제도로 반영돼 중소상인·자영업자들이 맘 편히 장사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