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특례시, 진해군항제 유관기관 합동안전점검 실시
상태바
창원특례시, 진해군항제 유관기관 합동안전점검 실시
  • 신명섭 기자
  • 승인 2023.03.24 09: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봄바람 흩날리는 분홍빛 벚꽃 축제 안전하게 즐기기
창원특례시진해군항제유관기관합동안전점검실시 하고있다/사진=창원시청 제공
창원특례시진해군항제유관기관합동안전점검실시 하고있다/사진=창원시청 제공

창원특례시(시장 홍남표)는 23일부터 24일까지 4년 만에 재개되는 제61회 진해군항제에 행정안전부, 경상남도, 창원시, 창원소방본부, 진해경찰서, 한국전기안전공사, 한국가스안전공사 등 유관기관으로 구성된 합동점검반이 현장 합동안전점검을 실시한다.

시는 축제행사장 내 고정 또는 임시건축물(무대·전시장), 행사부속시설(향토음식점 등), 불꽃행사장, 주차장, 해변 등에 대하여 시설물 붕괴, 전기 누전에 의한 감전 및 화재, LPG 가스 누출에 의한 폭발, 익사, 주차장 교통사고 등 위험 여부에 대하여 사전 점검을 실시한다.

점검결과 경미한 지적사항은 점검 당일 현지에서 즉시 시정조치하고, 안전관리 상태가 미흡한 부분에 대해서는 본격적인 행사가 시작되기 전까지 반드시 보완하도록 통보할 예정이며, 또한 사후관리를 철저히 하여 한 건의 사고 없는 안전한 축제로 운영한다는 방침이다.

23일 진해군항제 합동안전점검에 경상남도 최만림 행정부지사와 창원특례시 하종목 제1부시장이 함께 야시장 및 해상 불꽃쇼가 펼쳐질 진해루, 푸드마켓이 설치된 중원로타리, 개막식 및 의장행사가 진행될 공설운동장 마지막으로 여좌천 데크로드를 안전점검했다.

하종목 제1부시장은 “봄 행락철이 시작되는 시점에서 개최하는 진해군항제에서 자칫 들뜬 분위기로 인해 예기치 못한 각종 안전사고가 발생할 수 있다”며 “행사장은 찾는 모든 관광객들이 안전한 축제를 즐길 수 있도록 행사기간 동안 행사 주최 및 주관 측과 유관기관은 상호 긴밀한 협조체계를 유지해 모든 행사장 안전관리에 만전을 다해 줄 것”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