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FIBA U19 남자농구 월드컵 이무진 감독인터뷰
상태바
2021 FIBA U19 남자농구 월드컵 이무진 감독인터뷰
  • 이진희 기자
  • 승인 2021.07.09 16: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무진 감독, 여준석 선수

이무진 감독

Q. 이제 순위 결정전에 돌입한다. 

A. 국내 훈련 당시부터 순위 결정전에 맞춰 모든 훈련을 했다. 사실 예선전 상대가 너무 
강하기 때문에 너무 많은 힘을 뺄 경우 자칫하면 순위 결정전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생각 한 부분도 있다. 이제부터는 총력전이라는 생각으로 경기에 임할 것이다. 국내 훈련 때부터 준비했던 수비를 토대로 경기를 풀어 가도록 하겠다.
 
Q. 여준석 합류가 늦은 부분이 아쉽다는 지적이다. 
A. 능력 있는 선수기 때문에 언제 합류했는지는 크게 중요한 것 같지 않다. 다만 성인 국가대표팀에서의 일정을 소화하고 이곳에 왔기 때문에 체력적으로 버거운 것은 사실이다. 그리고 이렇게 오랜 시간 동안 대회를 참여한 경험이 없어서 본인 컨디션 조절이 힘들 것이다. 최대한 배려하고 있지만 본인 의지가 강한 선수이기 때문에 순위 결정전에서 보다 나은 모습을 보여줄 것이라 생각한다. 

Q. 남은 경기에 대한 각오는
A. 지금까지 준비했던 수비적인 부분을 아껴가며 예선전을 치렀다. 

결과가 많이 좋지 않았지만 이런 결과를 감내한 만큼 순위 결정전에서는 총력전을 펼쳐 최대한 좋은 결과를 만들 수 있도록 하겠다. 

■ 여준석 선수

여준석 선수
여준석 선수

Q. 성인 대표팀에서의 훈련, 경기 어땠나
A. 평소 붙어 보지 못한 레벨의 선수들과 함께 훈련을 하게 돼서 많이 배웠고 좋은 자극도 되었다. 무엇보다 세계적인 선수들과의 경기를 통해 스스로를 냉정히 파악할 수 있어서 좋은 경험이 된 것 같다.

Q. A 대표팀에서 배운 것들이 있다면 
A. 감독님께서 중요한 상황에 경기에 내보내주셔서 내가 할 수 있는 것들만 열심히 하려고 했다. 파워포워드로서의 움직임을 (이)승현이 형이랑 감독님께 많이 배웠는데, 막상 경기 중에는 소속팀인 용산고에서처럼 스몰 포워드로 착각하고 플레이해서 동료 선수들과 겹칠 때가 조금 있었다. 대표팀에서는 파워포워드로서 자주 출전하게 될 것 같은데 이런 움직임을 완벽하게 소화할 수 있도록 보완해야 할 것 같다.

 Q. 수비에 대한 지적도 있었다. 
A. 체격이 비슷한 국내 선수들과의 경기와 비교해보면 국제 대회에서는 몸싸움도 잘 안되고, 박스아웃, 리바운드, 수비 로테이션 할 때 집중하지 못했던 것 같다. 

Q. U19 월드컵에서 예선 경기를 치렀다. 어땠나?
A. 같이 훈련을 하지 못해 어떤 선수들이랑 플레이를 해야 하는지 잘 몰라 힘든 부분도 있었다. 어떤 플레이를 해야 할지, 팀에 어떻게 도움이 될지 찾아야 할 것 같다. 

Q. U19 대표팀에서 없어서는 안 될 선수인데
A. 부담감은 크게 없다. 우리가 지금까지 상대한 팀도 세계 최고 수준이고, 앞으로 상대할 팀 역시 높은 수준의 팀이기 때문에 나와 우리 선수들에게 많은 도움이 될 것이다. 물론 지고 싶다는 생각은 하지 않지만, 경기 내용에서 좋은 모습을 보였으면 좋겠다.

Q. 장기간의 대회 일정으로 체력적으로 힘이 들 것 같다. 현재 컨디션과 앞으로의 각오를 
이야기 해달라 
A. 국내에서 경험해보지 못한 것들을 계속 경험하고 있어서 크게 힘든 것은 없다. 체력적으로 조금 부치기는 하지만 국가대표팀과 U19 대표팀에서 많은 것을 배울 수 있어 행복하고 앞으로 더 발전하는 선수가 되고 싶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