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화영, 2021서울패션위크런웨이 장식
상태바
류화영, 2021서울패션위크런웨이 장식
  • 홍대의 기자
  • 승인 2021.03.25 14: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류화영, ‘2021서울패션위크’ 런웨이 장식…볼수록 빠져드는 ‘독보적 비주얼
류화영 패션위크
류화영 패션위크

배우 류화영이 국내 정상급 디자이너 패션쇼인 서울패션위크의런웨이를 장식했다.

류화영은 25일 비대면으로 진행된 ‘2021 F/W 서울패션위크’에서 장윤경 디자이너의 브랜드 쎄쎄쎄(SETSETSET)의 모델로 발탁돼 유니크한 매력과 시선을 사로잡는 존재감으로 런웨이를 가득 채웠다.

온라인을 통해 공개된 런웨이 영상 속 류화영은 감각적인 영상미와 리드미컬한 음악에 맞춰 프로모델이라고 해도 손색이 없을 정도로 뛰어난 워킹과 포즈, 시크하면서도 매혹적인 비주얼을 자랑하며 시선을 사로잡았다.

특히비비드한 색감을 자랑하는 블루, 그린, 실버 등의 컬러를 자신만의 스타일로 소화하면서 남다른 패션 감각을 자랑한 류화영은 흡입력 있는 눈빛으로 다채로운 아름다움을 선보이며 보는 이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류화영이 참여한 브랜드 쎄쎄쎄의 장윤경 디자이너는 매번 한국문화를 소재로 한 작품을 재미있게 풀어내며 호평을 받고 있는 디자이너다. 이번 서울컬렉션에서도 ‘사랑방’이란 주제로 소설 ‘사랑방 손님과 어머니’의 스토리를 연계해 친구와의 사랑, 부모님과 자녀의 사랑, 연인과의 사랑이 이어질 수 없는 사랑을 표현하는데 초점을 뒀다.

류화영은 드라마 ‘구여친클럽’ ‘청춘시대’ ‘아버지가 이상해’ ‘매드독’ ‘뷰티 인사이드’ 영화 ‘오늘의 연애’ 등 다양한 작품을 통해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자랑하며 실력을 인정받은 배우다. 지난달 공개된 ‘러브씬넘버#’에서는 영화감독 윤반야 역으로 분해, 인생의 변곡점을 앞둔 30대 여성의 불안하면서도 복잡미묘한 감정을 섬세하게 그려내며 시청자들의 공감과 호평을 불러 일으켰다.

류화영의 연기 활약은 영화 ‘사잇소리’로 이어진다. ‘사잇소리’는 층간소음 문제로 벌어지는 아래층 작가지망생과 윗층 연쇄살인마의 이야기를 다룬 스릴러 작품으로 류화영은 시나리오 작가지망생 화영 역을 통해 생동감 넘치는 연기를 선보일 예정이다.

한편이날치 밴드의 공연으로 시작을 알린 ‘2021 F/W 서울패션위크’는 오는 27일까지 온라인으로 공개될 예정이다. 런웨이 영상은 서울패션위크 홈페이지와 서울패션위크 유튜브, 네이버TV, 브이라이브, tvND, tvnasia, TVING 등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