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체육회, 스포츠인권 홍보 및 인지도 조사 실시
상태바
대한체육회, 스포츠인권 홍보 및 인지도 조사 실시
  • 조균우 기자
  • 승인 2019.05.31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제48회 전국소년체육대회 기간 중 12개 종목 대상 현장 홍보 -
- 체육계 폭력‧성폭력 인식 개선도 조사를 병행 -

대한체육회(회장 이기흥)는 전라북도 일원에서 개최된 제48회 전국소년체육대회 기간인 5월 25일부터 27일까지 종목 참가 선수, 임원, 학부모 등 약 2,500명을 대상으로 ‘스포츠인권 홍보 및 인지도 조사’를 실시했다.


국가인권위원회에서 5월 29일 배포한 설문조사 보도자료에 따르면 스포츠인권 특별조사단이 제48회 전국소년체육대회 기간 동안 실시한 현장 조사에서 ‘대한체육회의 스포츠 인권 홍보나 안내, 상담 활동은 전혀 확인되지 않았다’고 보도되었으나, 체육회는 최근 스포츠 현장의 인권 침해와 관련된 문제들이 지속적으로 대두되고 있는 상황을 감안하여 육상, 수영, 복싱, 탁구, 하키, 체조, 레슬링, 배드민턴 등 총 12개 종목을 대상으로 홍보 활동을 실시한 바 있다.

주요 홍보 내용은 대한체육회 스포츠인권센터의 역할 및 이용 방법 안내, 피해 선수‧지도자 구제 방안 및 가해자 처벌 내용 등으로 관련 내용이 수록된 리플렛 과 기념품을 제공하였다. 또한, 고정된 부스를 설치하지 않고 각 경기장 현장을 직접 방문하여 홍보하였으며, 대회 참가자들에게 스포츠인권의 중요성을 각인시키는 데 초점을 두었다.


 그리고 대한체육회 스포츠인권센터 인지도와 체육계 폭력‧성폭력 인식 개선도 조사를 병행하여 스포츠인권에 대한 선수와 지도자, 학부모, 대회 관계자들의 체 감도를 더불어 확인하였다. 


 대한체육회는 체육인의 인권 향상을 위해 2009년부터 스포츠인권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특히 스포츠인권에 관한 신고, 상담, 예방교육, 정서 지원 프로그램 등을 진행하여 체육계에서 발생하고 있는 각종 폭력‧성폭력을 근절 및 사전 예방을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향후 종목별 주요대회, 전국체육대회 등 각종 대회 현장에서도 지속적인 홍보활동을 통해 스포츠인권에 대한 체육인들의 인식을 개선해나갈 방침 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